:: 건강한교회연구소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
| 사이트맵 | 홈페이지 수정요청

제목: 6년간 4천 명 희생… 부르키나파소, 테러 거점 되나


글쓴이: 건강한교회연구소

등록일: 2021-05-15 18:04
 
전 세계 기독교인 박해 감시기구인 ‘릴리스 인터내셔널’이 부르키나파소가 아프리카 지하드 단체의 본거지인 나이지리아처럼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최근 릴리스 인터내녀설 컨설턴트이자 ‘순교자의소리’ 폴란드 지부를 맡고 있는 앤드류 보이드(Andrew Boyd)의 ‘지하디스트가 판을 치는 부르니카파소에 기독교인들이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다’는 제목의 글을 소개했다.

보이드에 따르면, 세계 테러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하드의 무게 중심이 중동에서 아프리카로 이동하고 있으며,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IS 테러분자들에 의한 살해 건수는 1년 새 67%나 증가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최소 1천 명이 사망했으며, 그 중 부르키나파소와 니제르, 차드, 모리타니, 말리가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워싱턴DC에 본부를 둔 ‘미국 국가이익센터(Center for National Interest)’는 “지하드주의의 중심지가 2001년에는 아프가니스탄이었지만, 이제는 서쪽인 시리아와 사하라 사막 남단의 아프리카 사헬로 이동했다”며 “다양한 지하드 파벌들이 말리, 부르키나파소, 니제르, 차드, 나이지리아, 소말리아, 모잠비크를 불태웠다”고 설명했다.

현재 세계 최빈국들은 사헬 지역에 집중되어 있으며, 최빈민층은 주로 말리에서 온 난민들이다. 이들은 이슬람주의자들의 진출을 피해 가난한 접경 국가인 부르키나파소로 향했다.

부르키나파소는 기독교인과 이슬람교인, 원시 부족민들이 평화롭게 공존했지만 2015년을 기점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당시 말리에서 온 지하드주의자들은 남쪽으로 진군했고, 여기에 부르키나파소가 포함되었다.

알카에다(Al Qaeda)와 이슬람국가(IS) 소속 단체들은 이듬해 공격을 강화하기 시작했고, 2020년까지 무장세력에 의해 살해된 부르키나파소 인구는 4천 명에 달한다. 이로 인해 주로 여성과 어린 아이들로 구성된 난민의 규모는 1백만여 명에 이른다.

특히 부르키나파소의 북쪽 일부 지역에서는 기독교인들이 지하드주의자들의 주요 표적이 되고 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지하드 공격은 폭탄 테러, 살해, 납치, 학교 방화, 예배 장소 파괴 및 종교 지도자들에 대한 폭행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2020년 2월 무장한 극단주의 무슬림들은 앞서 가톨릭 교회에서 14명을 살해한 데 이어, 아가주의 판사 마을의 한 개신교회에 불을 질렀다. 이로 인해 예배를 드리던 목사와 교인 24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을 당했다.

또한 지난해 세바(sebba) 지역 마을에 또 다른 이슬람 무장세력이 침입하여, 교회 목사와 아들을 포함한 신도 5명을 살해했다.

릴리스 인터내셔널의 파트너 단체들은 지하드주의자들이 의도적으로 목사와 성직자들을 겨냥해 많은 지역의 교회들에게 문을 닫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무장 세력은 공격 당시 마을 사람들을 막고 그들의 종교를 물었으며, 기독교인만 즉시 살해했다고 한다. 그는 그러나 “기독교인들만이 표적이 아니”라며 “지하드주의자들은 타협하는 이슬람을 숙청하고 이교도들(infidels)의 땅을 없애려는 욕망에 따라 움직인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극단으로 치닫는 이러한 생각이 수니파를 시아파에 저항하도록 만들고, 급진파가 온건파에, 부족이 다른 부족에, 무슬림이 다른 신앙에 반대하도록 만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나이지리아에 지하드 그룹이 보코하람과 친알카에다, 친이슬람국가 파벌로 갈렸으며, 이와 유사한 현상이 부르키나파소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테러지수에 따르면, 대부분의 살해를 일으키고 있는 조직은 ‘대 사하라의 이슬람 국가(ISGS)’이며, 주로 기독교인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

또한 지정학적 보안 컨설팅 회사인 ‘글로벌 스트랫(GlobalStrat)’은 “아프리카는 향후 20년 동안 지하드의 전장(battleground)이 될 것이며, 중동을 대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릴리스 인터내셔널의 파트너 매니저인 ‘수산나(Susanna)’에 따르면, 최근 몇 년 동안 부르키나파소는 급속히 악화되고 있으며, 특히 기독교인들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녀는 “2019년 4월, 지하드주의자들은 기독교인들에게 집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부르키나파소의 기독교인 대다수가 남부에 살고 있지만, 북부의 소수 기독교인들이 말리에서 오는 지하드주의자들의 표적이 된다고 전했다.

수산나는 “그들은 기독교인들을 내쫓고 싶어한다. 기독교인들은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다”며 “지하드주의자들은 자신들이 납치하거나 죽일 기독교인들을 찾으러 온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 “부르키나파소에는 현재 1백만 명의 난민이 있지만, 그들은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다. 그러나 주류 언론에는 이런 상황에 대한 소식은 거의 없다”며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들과 부르키나파소의 기독교인들이 이 끔찍한 상황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빛이 되고 변화를 가져오도록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출처:크리스천투데이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99
 건강한교회연구소
미얀마군, 교회 상대로 한 공격 계속 2021-06-16
98
 건강한교회연구소
中 공안, 심방 가려던 목사 구타해 중상 입혀 2021-06-16
 건강한교회연구소
6년간 4천 명 희생… 부르키나파소, 테러 거점 되나 2021-05-15
96
 건강한교회연구소
동아프리카 700만 명 이상, 전염병·폭력·감염으로 기아 위기 2021-04-16
95
 건강한교회연구소
교회 공격 허락한 인도 경찰, 기독교인들 체포 2021-03-15
94
 건강한교회연구소
‘보코하람에 납치’ 나이지리아 목사, 처형 앞두고 극적 석방 2021-03-09
93
 건강한교회연구소
“튀니지 혁명 10년 후, 기독교인 박해는 여전” 2021-03-08
92
 건강한교회연구소
전염병과 실내예배 중단에 대비해 ‘야외 극장’ 짓는 美 교회 2021-03-08
91
 건강한교회연구소
“코로나 바이러스, 세계 기독교 박해 심화시켰다” 2021-03-01
90
 건강한교회연구소
인도네시아 테러리스트, 구세군 기도실 불태우고 기독교인 4명 살해 2021-02-27
89
 건강한교회연구소
중국 법원, 유명 지하교회 목사 강력 처벌 2020-01-04
88
 건강한교회연구소
핍박당한 인도네시아 목사, 아브라함 벤 모세 석방 2019-06-14
87
 건강한교회연구소
아직도 15억명에겐 모국어 성경조차 없다 2019-04-02
86
 건강한교회연구소
탄압 받는 중국교회 기도 요청 2019-01-04
85
 건강한교회연구소
고고학자들, 요르단 강 주변에서 ‘출애굽’ 증거 발견 2018-11-11
84
 건강한교회연구소
나이지리아 1억9천 인구 중 기독교인 40%인데도 박해가 심한 이유 2018-11-11
83
 건강한교회연구소
중국 정부, ‘한국 기독교의 침입’을 막으라고 공직자들에게 지시 2018-10-03
82
 건강한교회연구소
에리트레아 기독교인 35명 석방, 아직 수백 명 수감 중 2018-09-05
81
 건강한교회연구소
중국, 외국인 종교 통제 강화된다 2018-06-01
80
 건강한교회연구소
네팔, 8월부터 전도하면 추방당한다 2018-05-09
    
1   2   3   4   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enFree